2013/12 : 1건

  1. Loading…
    2013.12.22
subject

너는 없었지만 너의 가족 사진을 보며

우리는 서로를 그리워함으로 만나지 못함으로 인해 완벽해 그렇게 넌 평생 기억 속의 사람으로 남게 될 거야 보지 못하게 된 시간 동안 너는 수백 가지의 형상으로 변했고 모든 것들을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포장을 했지 만나지 못해 기억하지 못해 아름다운 우리 서로 닿지 않는 안부 인사를 새벽에 또 전하며 평생 만나지 말기로 하자 사실 이 말은 마음으로는 그리워하여도 방법이 없으므로 어떤 잔인한 말을 던져도 닿지 않으므로 던져진 무수한 잔인한 말들은 나에게로만 돌아오는 것이다 잔인하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 매우 주관적인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wton's apple  (0) 2014.03.03
만질 수 없는 소유감  (0) 2014.02.27
너는 없었지만 너의 가족 사진을 보며  (0) 2013.12.22
서문  (0) 2013.10.27
창백한 푸른 점  (0) 2013.10.24
2013년 10월 19일  (2) 2013.10.19
받은 트랙백 없음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