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ject

newton's apple

제일 처음으로 좋아했던 락 밴드는 그린데이였다. <American idiot> 앨범이 나올 때에 엄청나게 좋아했는데 이 앨범이 2004년에 나왔으니 올해로 딱 10년. 적어도 음악을 즐겨 찾아 들은 지가 10년이 넘어간다는 말이 된다. 10년이 지나는 시간동안 음악을 들으며 나이도 열 살 이상을 더 먹어 버렸는데 그래서 그런가 오랜 시간 동안 좋아한 뮤지션에게는 이상한 감정이 생기게 된다. 단순히 ‘이 뮤지션을 좋아해!’ 가 아닌 같이 성장한 성장기의 느낌을 공유한 그런 느낌을 품게 되는데, 뮤지션의 앨범에서는 그게 뚜렷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언니네 이발관이나 이소라 같은 뮤지션은 성장의 느낌이 유난히 도드라져 보이는 경우고(가사와 음악 느낌이 점점 차분해지는데 이소라는 우울의 분노가 점점 나이 먹으며 유해지며 자기 회상을 마음 편~하게 관람하는 게 최근 앨범에서 티가 난다. 물론 최근 티비를 봤는데 방송 중 우는 장면을 보면서 감정이 원래 예민한 건 어쩔 수 없구나 싶었지만) 김동률의 전람회 적 앨범을 듣고 있으면 그 당시에 유행했던 아티스트의 느낌을 따라가려고 애를 쓰는 게 들려서 가끔 들으면 웃음이 나는 경우. 내가 지금까지도 제일 좋아한다고 말하는 라디오헤드는 앨범마다 분위기가 달라지는데 굳이 나누자면 1, 2집과 그 이후로 나누면 되나? 3집부터 앨범마다 색이 휙휙 변해버리는 모습을 보이는데 그 변화가 너무도 놀라워서 앨범이 나올 때마다 두 손 모아 기다렸다. (<The King of Limbs> 앨범이 나왔을 때 톰 요크가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좀 사운드가 기 빠지는 느낌이 들기는 했지만 자기가 원하는 것을 찾아서 붙잡는 게 보여서 팬으로서 볼 때마다 너무 흐뭇.) 여튼 시간이 지나며 성장하는 만큼 이렇게 자랐으면 좋겠다~ 하고 어느 정도의 기대선이 생기는데 사실 나에게 넬은 그 기대를 저버린 경우. 단순히 신나고 우울하고 좋은 음악을 넬에게서 찾고 싶지 않다. 그건 다른 신인 뮤지션에게서 찾아도 되니까. 그동안 보여준 음악이 있으니 그것들을 포괄한 더 좋은 음악이 나오나 싶었는데, 다 놓아 버리고 딴 것 찾아 떠나버렸다고 해야 하나. 1단원을 배우면 1단원의 지식과 함께 2단원을 배워야 이해가 더 쉬운데 앞일 다 잊어버리고 새 단원에만 신경 쓰다가 앞 문제마저 잃어버리는 나를 보는 듯. 옛 음악 스타일을 고집하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여튼 그래. 적어도 너희가 그렇게 좋아하는 라디오헤드는 자연히 음악이 좋으니 상업적으로도 성공을 했지. 물론 음악은 청자가 좋으면 그만인 거지만 여튼 그래. 귀로 듣는 음악을 입으로 떠벌리는 것도, 이렇게 낙서로 끄적이는 것도 참 웃기는 일이지만. 여튼, 그래…. 


넬 신보가 나오고 나서 페이스북 등의 SNS에서 넬 이야기가 도배가 되어 있길래 오랜만에 넬의 인디 1집을 듣다가 갑자기 중얼거림이 생겨서 끄적여 본다. 인디 1집은 처음 들었을 때도 그리고 지금 들어도 소름이 돋는다. 한국 인디 음악 듣지도 않다가 관심 가지게 만들어 준 게 넬이었는데 말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 매우 주관적인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녀(her), 2014.06.25, 압구정 무비꼴라쥬  (1) 2014.06.25
newton's apple  (0) 2014.03.03
만질 수 없는 소유감  (0) 2014.02.27
너는 없었지만 너의 가족 사진을 보며  (0) 2013.12.22
서문  (0) 2013.10.27
창백한 푸른 점  (0) 2013.10.24
받은 트랙백 없음 댓글을 달아주세요.